[책 리뷰] 스무살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지금의 우리에게 정말 필요할 것 같은 무엇보다 용기가 필요함을 절실히 알게 해 준 책, 꼭 스무살이 아니더라도 지금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책이자 특히나 ylcer들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책이다.

 

지금 이 순간을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열정을 심어줄 수 있는 교훈들을 듬뿍 담고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는 대학생 아들을 둔 저자는 과거를 되새기며 진심으로 아들을 위해 스무살 한창 청춘을 즐길 나이에 알았더라면, 그리고 실천했더라면 좋았을 것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 대강의 이야기들은 ‘삶’에 대한 것이다.

 

인생은 단 한번 뿐이다. 연습은 없다.

 

많은 사람들이 이미 알고 있는 말이지만, 실감하기란 정말 어려운, 그렇지만 한 번 실감하고 났을 때 그 전율감이란 이루 말할 수 없는 바로 그런 것이 인생 그리고 삶인 것 같다. 그런 삶을 잘 살아보기 위해서, 그리고 뜻 깊고, 행복하게 살아가기 위해서 어떤 지혜를 가지고 있으면 좋을지에 대해 저자는 쉽고 재미있게 그러나 감동적으로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내가 무엇을 위해 살고, 왜 살아가는지에 대한 생각을 요즘 굉장히 많이 하게 된다. 그리고 진정으로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계속해서 생각해 보게 된다. 그런데 그것을 정확하게 찾기란 쉽지가 않은 것 같다. 이것이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인지, 아니면 그냥 보기에 좋아서 동경을 하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들이 나에게 그렇게 주입을 한 것인지.. 정말 혼란스러울 때가 많다. 이런 때에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고 깊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책의 전반에 걸쳐 저자가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스탠포드의 d.스쿨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창조적이고 기발한 아이디어들을 생각해 내고 그것을 실제로 기업적 입장에서 이용해 실습해 보는 그런 수업을 진행하고 있었다. 열린 태도를 가지는 것, 규칙에 얽매이지 않는 것, 새로운 시도 이런 것들은 쉽게 해 낼 수 없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두가 이런 생각들을 하며, 실현해 내었다면, 이 세상에는 위대한 사람들이 지금보다 더 많았을 것 같다. 사람들에게는 편견이라는 것이 있고, 고정관렴이라는 것 때문에 사람들이 쉽게 새로운 생각이나 시도를 하기 힘든 것이다. 그러나 한번 이렇게 고정관념을 깨 보는 시도를 해 보면, 그리고 훈련을 통해 강화시키면 분명 새로운 아이디어들이 떠오르게 된다.

 

인생은 혼자만 살아가는 것이 아니기에 주변의 사람들도 언제나 신경을 써야 한다. 그 사람을 내가 언제 어떻게 다시 만나게 될지 알 수 없는 것이고, 그 사람이 나중에 나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전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책은 누구에게나 자기 인생에 대한 열정을 심어줄 수 있는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지금을 살고 있다는 느낌을 더욱 강하게 느낄 수 있게 해 주는 책인 것 같다. 그리고 조금이라도 빨리 ‘실천’을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머릿속으로만 가지고 있던 생각들, 계획들, 노트에 빼곡히 적어두기만 했던 것 들을 지금 바로 실천해 보는 것은 어떨까?

-16대 언론사업팀 류정환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