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인사] 여는글

시란 삶 속에 나타나는 인간의 진실을 포착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이로 인해 시는 생명력을 얻게 되고, 절제된 언어 속에서 인간의 본질을 함축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시인을 언어의 창조가로 지칭하는 이유가 아닐까?

한국인들에게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로 잘 알려진 미국의 국민적 시인 로버트 리 프로스트(Robert Lee Frost)는 자연 속에서 인간의 의미를 탐구하였다. 그는 오랫동안 뉴햄프셔에 있는 농장에서 생활하였고, 경험을 바탕으로 그 지방의 자연을 쉬운 언어로 아름답게 표현했다.

 

Stopping By Woods on a Snowy Evening

 

                                                                              –Robert Lee Frost

 

Whose woods these are I think I know.

His house is in the village though;

He will not see me stopping here

To watch his woods fill up with snow.

 

My little horse must think it queer

To stop without a farmhouse near

Between the woods and frozen lake

The darkest evening of the year.

 

He gives his harness bells a shake

To ask if there is some mistake.

The only other sound’s the sweep

Of easy wind and downy flake.

The woods are lovely, dark and deep.

But I have promises to k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눈 내리는 밤 숲 속에 멈춰 서서

 

이 숲이 누구의 것인지 나는 알 것 같네

주인의 집이 저기 마을에 있어도

그는 내가 여기 서는 것을 보지 못 할 것이네

그의 숲에 눈이 차오르는 것을 보느라

 

내 어린 말은 좀 이상하게 생각할 테지

근처에 농가도 하나 없는

숲과 언 호수의 가운데에

일 년 중 가장 어두운 저녁에 멈춰 섰으니

 

말은 마구에 달린 방울을 흔들어댄다

무언가 잘못된 거라도 있느냐고 묻듯이

방울 소리 말고 들을 수 있는 소리는

가벼운 바람 소리와 솜털 눈송이 소리뿐

숲은 멋지고 어둡고 그윽하네

그러나 나는 지킬 약속이 있네

그리고 잠들기 전 가야 할 길이 멀다네

잠들기 전 가야 할 길이 멀다네

 

 

 

우리는 갈등한다. 숲은 멋지고 어둡고 그윽하지만 가야 할 길은 멀다.

삶 속에서도 위와 같은 순간은 도처에 존재한다. 현재를 즐기고 싶지만, 나에게 주어진 의무는 발걸음을 재촉하게 한다. 하지만 화자가 눈 내리는 밤 숲 속에 잠시 멈춰 섰듯이, 우리도 바쁜 일상 속에서 잠시만 숨을 고르자. 그리고 순간을 만끽하자. 가야 할 길이 멀어도, 지금은 너무나 멋지고 어둡고 그윽한 청춘이니까.

 

-홍연 언론사업팀장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