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탐방] 경남의 it place – 부산밀면

경남지방 출신 사람이 아니라면 ‘밀면’이라는 말이 생소할 수도 있겠네요. 밀면은 바로 부산의 향토음식으로, 육수나 고명 등은 냉면과 비슷하지만 메밀가루로 면을 만드는 냉면과 달리 밀가루와 고구마전분으로 반죽한 면으로 만드는 음식이랍니다. 쫄깃하고 부드러운 면의 식감 때문에 부산사람들에게는 없으면 안 되는 음식이죠. 특히 더운 여름, 시원한 밀면 국물 떠올려보지 않은 부산 사람이 없을 정도로 인기 음식이랍니다. 이런 밀면 중에서 특히 개금밀면과 가야밀면, 국제밀면 등이 유명한데, 이번에는 개금밀면을 찾아 떠나보려고 해요!

밀면의 원조라고 불리는 개금밀면. 지하철 2호선을 타고 개금역에 내려 1번 출구로 나와 쭉 직진합니다. 살짝 지겨울 만큼 걷다 보면 개금시장이 나오는데, 시장을 조금 더 올라가다보면 개금밀면 간판이 보인답니다. 40년이 넘은 식당이라고 해요.

오래된 식당 분위기가 물씬 나는 가게에 들어가면, 주말이고 평일이고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맛있게 밀면을 먹고 있답니다. 점심시간에는 문 밖으로 길게 줄 서있는 사람들도 쉽게 볼 수 있을 만큼 부산의 맛집 이지요. 메뉴로는 물밀면과 비빔밀면 두 종류가 있어요. 가격은 둘 다 4천원으로 꽤 오랫동안 유지되고 있는 금액이라고 해요.순수 한우와 닭을 고아 만든 시원하고 감칠맛 나는 육수와 부드럽고 쫄깃한 면발의 밀면!  한번 드셔보면 종종 생각나는 맛이랍니다.

뜨거운 여름도 얼려버릴 기세의 물밀면입니다. 시원한 육수에 아삭한 오이와, 고명으로 올려 나오는 찢은 닭고기가 맛을 한 층 더해준답니다. 양이 조금 모자라다 싶은 분은 천원만 추가하면 면이 곱빼기로 나오는 것을 드실 수 있답니다. 물밀면보다 살짝 매운맛이 강하면서, 톡 쏘는 가오리의 맛이 더해진 깔끔한 비빔밀면입니다. 비빔밀면을 시키면 같이 나오는 닭 육수와 함께 먹으면 물밀면에서는 느낄 수 없는 감칠맛을 느낄 수 있어요.

 

 부산에서는 냉면보다 많이 찾는 밀면. 다른 지방에는 없는 부산의 향토음식인 만큼 부산에 오신다면 꼭 드셔보세요!

-16대 언론사업팀 김서하

 

 

 

 

Comments